최고의 투데이프리 프로가하는 일 (당신도 해야 할 일)

국내 주요 게임사가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 강화 방침을 공개하면서 사용자들의 신뢰 회복에 나섰다. 기존 확률 공개 대상의 범위를 확대해 투명성을 확보하겠다는 복안이지만, 본질적인 과금모델에서 자유로울 지 의문을 제기하는 불안이 나온다.

1일 게임업계의 말을 인용하면 대한민국게임산업협회는 자율규제 강령 개정안을 선포했었다. 자율규제 강령 개정안의 핵심 내용으로는 ▲확률형 제품의 용어 정의 ▲확률형 아이템 적용 대상의 범위 확대 ▲확률아이디어 표시방법 다양화 등이 있다.

개정안의 말을 빌리면 확률형 콘텐츠 대상을 캡슐형, 강화형, 합성형 콘텐츠로 확대했으며, 무료와 유료 아이템이 결합된 경우 개별 확률을 이용자가 명확하게 인지할 수 있는 방식으로 공개해야 한다.

기존 자율규제 강령에서 반영되던 확률형 아이템 기획 리니지 클래식 시 금지 조항과 준수 사항은 현행과 일정하게 그대로 유지한다.

사후관리 역시 기존과 마찬가지로 공정성 확보를 위해 설치된 자율규제평가위원회에서 수행하며, 이행 여부를 모니터링한 결과를 토대로 자율규제 준수를 이끌어 낼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이번 개정안으로 말미암아 사실상 거의 모든 확률형 상품의 가능성이 공개된다는 점에서 초단기적으로 유저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국게임사업협회에서 개정안을 선포하자 게임업계의 맏형 엔씨소프트(이하 엔씨)는 올해 4분기부터 모든 게임에 순차적으로 선 적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한국게임사업협회가 공개한 개정안은 8월 8일부터 시행이 예정되어 있다.

엔씨는 캡슐형, 강화형, 합성형 등 모든 무료 콘텐츠의 확률을 공개하고 유료와 무료 요소가 결합된 콘텐츠의 확률도 공개할 계획 중에 있다.

넷마블 역시 이와 같은 흐름에 동참하고 있다. 넥슨(Nexon)은 한국게임사업협회가 개정안을 공개하기 전인 지난 3월부터 확률형 제품의 확률 공개 범위를 확장했다. 자사에서 서비스 중인 주요 오프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의 모든 무료 확률형 물건의 확률을 단계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허나, 일각에서는 한국게임사업협회가 내놓은 이번 개정안이 사용자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기본적인 대책이 될 수는 없다고 지적한다.

0.00007%의 당첨 확률을 지닌 확률형 아이템 기반의 과금모델이 만들어진 상태에서 간단히 확률 공개의 범위만을 넓히는 것으로는 사용자들의 본질적인 불만을 해결해서는 안된다는 것.

자율규제 준수를 이끌어 내는 방향성을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search/?query=투데이프리 채택한 사후케어도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게임업계 직원은 “그동안 시행된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의 허점으로 이용자들의 신뢰가 떨어진 상황”이라며 “법정화를 통한 해소가 아닌 자율규제 유지는 눈 가리고 아웅식 대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image

더불어,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8월 중 법안소위를 개최하고 확률형 아이템 규제 관련 법안을 논의할 계획 중에 있다.